로고

주낙영 시장 첫 시정연설... 경주 발전시킬 5대 시정운영 방향 제시

- 18일 열린 경주시의회 269회 임시회 본회의서 이같이 밝혀
- 주낙영 시장, “오직 시민 행복만 바라보고 열심히 뛰겠다”

운영자 | 기사입력 2022/07/18 [14:05]

주낙영 시장 첫 시정연설... 경주 발전시킬 5대 시정운영 방향 제시

- 18일 열린 경주시의회 269회 임시회 본회의서 이같이 밝혀
- 주낙영 시장, “오직 시민 행복만 바라보고 열심히 뛰겠다”

운영자 | 입력 : 2022/07/18 [14:05]

 

주낙영 경주시장은 18일 경주시의회 제26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민선 8기 첫 시정연설에서 중단없는 경주발전을 위한 5대 시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주 시장이 밝힌 5대 시정운영 방향은 △역사문화도시 경주 정체성 살린 관광산업 혁신 △첨단산업 육성으로 좋은 일자리 확충 △온(溫, All)가족 행복누리도시 조성 △조화롭고 균형 있는 도시 발전 △젊은이가 돌아오는 부자 농어촌 만들기 등이다.

 

주 시장은 “역사와 문화는 경주시의 정체성이자 경쟁력이다”며 “신라왕경 특별법 제정 후속조치로 신라왕경 14개 핵심유적(15개 사업) 정비·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역사문화관광 특례 도시 지정으로 경주의 정체성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 시장은 올해 3월 공모사업에 선정된 ‘스마트 관광 도시’ 조성사업과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필두로 보문관광단지 리모델링 및 국제 화백MICE 관광도시를 육성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이어 주 시장은 3322억원 규모의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을 주축으로 미래자동차 혁신산업벨트를 조성하여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미래발전계획도 재차 언급했다.

 

새 정부의 원자력산업 생태계 강화 정책에 발맞춰 혁신원자력 연구단지 조기 조성과 함께 SMR 특화 국가산단 조성, 양성자 가속기 연구센터 고도화를 챙기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주 시장은 지난해 ‘여성친화도시’ 지정에 이어 올해 5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선정을 언급하면서 여성 사회참여 확대와 공동육아 및 돌봄체계를 마련해 여성․아동 친화도시가 실질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강조했다.

 

주낙영 시장은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안전하고 마음껏 뛰어 놀 수 있고 좋은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더 나은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며 “7대 청년희망 무지개 프로젝트,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장애인에게는 맞춤형 직업교육 등을 통해 사회적 약자를 먼저 배려하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원탁회의, 직소민원의 날 운영 등 시민들의 시정 참여 기회를 더욱 확대하는 동시에 중단없는 경주발전과 오직 시민 행복 증진만을 바라보고 더욱 더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은희 교육감 '일학습병행 잡마켓' 참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