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600억 달러 첫 돌파…역대 최대

3월은 월 수출액 신기록 세워…수출액 상위 9개국 모두 증가세

운영자 | 기사입력 2022/07/28 [13:12]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600억 달러 첫 돌파…역대 최대

3월은 월 수출액 신기록 세워…수출액 상위 9개국 모두 증가세

운영자 | 입력 : 2022/07/28 [13:12]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영향에도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이 600억 달러를 처음 돌파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이 60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역대 반기 최고치였던 지난해 하반기 599억 달러를 경신한 수치다.

 

월별로 보면 올해 1∼5월 모두 해당 월 수출액의 최고치였다. 특히 3월에는 월 수출액 신기록을 세웠다.

 

6월 들어 수출액이 소폭 감소했으나 역대 6월 수출액 중에는 2위를 기록했다.

 

  ©



전체 수출 중소기업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감소했으나, 수출액이 1000만 달러 이상인 기업은 1025곳으로 12.6% 늘었다.

 

품목별로는 10대 수출품목 중 화장품을 제외한 9개 품목이 증가했고 반도체, 철강판, 기타기계류 등이 호조세를 보였다.

 

의약품의 경우 단가는 하락했으나 물량이 크게 늘어 수출액이 증가했고 자동차부품, 철강판은 단가가 상승했다.

 

특히 증가폭이 두드러진 품목은 반도체(25.3% 증가), 철강판(26.1% 증가), 기타기계류(30.2% 증가)였다.

 

반도체는 스마트폰·자동차·가전제품 관련 시스템 반도체가 강한 호조세를 보이며 미국·일본·베트남 등으로 수출이 크게 늘어 상반기 수출액이 18억 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철강판은 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한 단가 상승, 완성차 시장 호조세와 건설시장 회복세 등으로 멕시코, 인도 등으로의 수출액이 크게 증가했다.

 

기타기계류의 경우, 전기차 배터리 기업들의 해외공장 대규모 증설 등에 힘입어 중국, 베트남, 미국 등으로 배터리 공정장비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화장품의 경우 중국 수출 부진과 우크라이나 사태 영향으로 러시아에 대한 수출이 감소하면서 상반기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억 2000만 달러(9.0%)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수출액 상위 10개국 중 홍콩을 제외한 상위 9개국 수출액이 모두 증가세를 나타냈다.

 

멕시코에 대한 수출은 20.5% 늘며 상위 10대 국가로 새로 진입했다.

 

독일의 경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가 감소하면서 상위 10개국에서 제외됐다.

 

미국은 의약품, 기계류, 플라스틱 제품 수출이 늘어 89억 8,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대만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여파로 의약품·기타정밀화학제품의 수출이 급증해 20억 4000만 달러를 기록, 두 국가 모두 역대 반기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홍콩은 강력한 제로코로나 정책에 따른 봉쇄 여파로 화장품, 컴퓨터 등 기존 홍콩 10대 수출 품목 중 8개 품목 수출액이 모두 감소해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했다.

 

또 지난 2월 말 시작된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대한 수출이 급감해 상반기 러시아 수출은 18.2%, 우크라이나 수출은 65.2% 감소했다.

 

중소기업의 상반기 온라인 수출액은 3억 5000만 달러다.

 

품목별로는 컴퓨터(218.8% 증가), 방역마스크 등 기타섬유제품(140.6% 증가) 등이 강세를 보였다. 또 말레이시아로 화장품 수출액이 크게 늘면서 수출액 증가율이 138.9%를 기록했다.

 

온라인 수출은 중기 수출 내 비중이 0.6%로 규모는 아직 미미하나 온라인 수출액 16.0% 증가, 수출 중소기업 수 19.9% 증가 등 증가율이 10%를 넘어서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중기부는 평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은희 교육감 '일학습병행 잡마켓' 참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