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시,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 본격 추진

- 대전 설립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대전시와 협력시스템 구축

소정호 | 기사입력 2022/07/28 [23:40]

대전시,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 본격 추진

- 대전 설립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대전시와 협력시스템 구축

소정호 | 입력 : 2022/07/28 [23:40]

 

대전시는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위원회는 은행 출신 임원, 금융전문가, 지역 기업인, 연구기관 및 학계 전문가 등 총 27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윤창현 국회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와 정태희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추진위원회 위원들은 출범식에서 대전에 본사를 둔 전문은행 설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향후 은행설립 추진 방향과 대전시와 추진위원회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은 윤석렬 정부의 지역공약 사업이자, 민선8기 대전시 핵심공약으로 벤처혁신기업들의 성장・지원을 위해 과학기술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에 본사를 둔 맞춤형 기업지원 전문금융기관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산업 및 신기술 투자·육성 전문 특수은행인 ‘(가칭)한국벤처투자은행’을 설립하는 것이 핵심 내용으로 미국 실리콘밸리은행그룹(SVB)처럼 신산업 및 신기술 자금조달·운용·중개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구상하고 있다.

 대전시는 신산업 및 신기술은 위험성, 불확실성, 정보 비대칭성 등의 특성으로 인해 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등 기존 정책금융체계로는 신산업 및 신기술에 투자와 육성에 한계가 있다는 논리로 중앙정부를 설득해나갈 계획이다.

 공동위원장으로 위촉된 윤창현 국회의원은 “기업금융 중심 은행은 대전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벤처기업들의 성장과 재투자가 선순환하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은행설립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태희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대전에 본사를 둔 전문은행 설립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위원장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지역의 역량을 최대한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위촉장을 수여하면서“벤처기업이 창업과 데스밸리를 지나 안정적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금융지원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며, “맞춤형 기업지원 전문은행은 신산업・신기술에 전문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벤처기업들의 성장과 재투자가 선순환하는 생태계 조성을 통해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키워주는 핵심 원천”이라고 말하며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대전은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밀집해 있고, 인구 10만 명당 가장 많은 창업기업이 태동하는 세계적인 과학기술 혁신역량과 도시경쟁력을 보유한 미래산업 선도도시”라며, “이런 기반을 갖춘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대정부 건의 활동, 지역협의체 구성 등 기업금융 중심 은행 설립을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며 강한 의지를 표명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은희 교육감 '일학습병행 잡마켓' 참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