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구미경찰서, 낙동강변 갈대밭 방화범 집중추적 검거

- 3.1절 연휴기간에 호기심으로 갈대에 불을 붙여 1,500평 갈대밭을 태워버린 방화범을 형사과 전원 동원하여 하루만에 검거, 구속

금승한기자 | 기사입력 2024/03/07 [11:12]

구미경찰서, 낙동강변 갈대밭 방화범 집중추적 검거

- 3.1절 연휴기간에 호기심으로 갈대에 불을 붙여 1,500평 갈대밭을 태워버린 방화범을 형사과 전원 동원하여 하루만에 검거, 구속

금승한기자 | 입력 : 2024/03/07 [11:12]

 

구미경찰서 형사과는 2024. 3. 2.(토) 16:58경, 18:00경 2차례에 걸쳐 구미시 고아읍 낙동강변에 위치한 상수원보호구역 내에 있는 갈대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 1,500평 갈대밭을 태운 방화범을 하루만에 검거하여 구속시켰다. 

 

  사건발생 직후 서장 지휘하에 형사과 전원 동원하여 CCTV 분석 및 탐문수사 등으로 피의자를 집중추적, 전기자전거와 버스를 타고 약 20Km 도주한 피의자를 3. 3.(일) 17:00경 피의자 집에서 긴급체포하였다. 

 

  피의자는 사건 바로 다음 날 오전에도 정자 아래에서 주변에 있던 책에 불을 붙이는 등 재범 위험성이 높아 신속하게 3. 5.(화) 구속하였다.

 

  피의자의 범행으로 1,500평 규모의 갈대밭이 불에 타 없어졌으며, 당시 화재 진압을 위하여 소방차 10대와 경찰차 3대, 산불진화차량 4대, 소방헬기 2대, 소방인력 22명, 경찰 6명, 산불진화대 30명, 산불감시원 20명, 관련 공무원 8명 등 총 86명의 인력이 투입되는 등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였다.

 

  박종섭 구미경찰서장은 “구미시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안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방화범과 같이 공공위험을 야기하는 범죄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