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양 출신 소설가 안영, 가정의 달 고향사랑기부 동참

운영자 | 기사입력 2024/05/13 [16:57]

광양 출신 소설가 안영, 가정의 달 고향사랑기부 동참

운영자 | 입력 : 2024/05/13 [16:57]

 

광양시는 2020년 초대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을 수상한 소설가 안영(본명 안영례) 선생이 고향사랑기부금 200만원을 기탁하며 고향사랑을 전했다고 13일 밝혔다.

 

안영 선생은 1940년 진월면 차동마을에서 출생해 1965년 우리나라 최고의 순수문예지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한 소설가로 전남여고, 여수여고, 서울동일여고, 중앙대학교 부속여고에서 교사로 후학을 양성하고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의 제2대 촌장을 역임한 광양 출신 문학인이다.

 

또, 백운산과 상 백운암을 배경으로 한 「가을, 그리고 산사」를 비롯해 「그날 그 빛으로」, 「오, 아름다워라. 내 고향 진월」 등 광양을 소재로 한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 18권의 작품을 집필했다.

 

「영원한 달빛, 신사임당」 등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아 3대 문학상(한국문학상, 펜문학상, 월간문학상)을 수상해 광양의 명예를 빛낸 출향인사에게 시상하는 ‘자랑스러운 광양인상’ 초대 수상자(2020년)로 선정됐다.

 

2022년에는 「메멘토 모리」라는 단편으로 한국소설상을 수상했으며, 1968년 발표된 「가을, 그리고 산사」의 후속 작품인 장편 소설 「만남, 그 신비」를 출간해 이듬해인 2023년 황순원문학상 작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특히, 고향인 진월면의 역사와 문화를 원고료 없이 재능기부로 1년 가까이 집필해 2019년 「오, 아름다워라. 내 고향 진월」을 펴내 광양의 문화관광 발전에 기여했다.

 

안영 선생은 “고향을 떠나 있지만, 마음의 안식처였던 아름다운 내 고향 광양을 한 번도 잊은 적이 없다”며 “가정의 달 고향에서 보내온 반가운 소식지를 보며 고향사랑기부로 고향을 향한 사랑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고향을 잊지 않고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제1호 기금사업인 「국보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제자리 찾기 사업」을 반드시 성공적으로 추진해 광양의 문화 발전을 크게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