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공항버스 운행 단계적으로 늘린다…9월까지 892편 증편

국제항공 수요 증가 반영, 미운행 및 심야노선도 재개

운영자 | 기사입력 2023/03/16 [08:25]

공항버스 운행 단계적으로 늘린다…9월까지 892편 증편

국제항공 수요 증가 반영, 미운행 및 심야노선도 재개

운영자 | 입력 : 2023/03/16 [08:25]

국제항공 수요 증가에 따라 수도권에서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을 오가는 공항버스 운행도 단계적으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과 협의해 서울·경기권 공항버스를 6월 말까지 574편, 9월 말까지 892편을 각각 증편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공항버스 운행 편수는 1128편으로 코로나 사태 이전의 45% 수준이다. 국제선 여객 운항 회복률인 61.2%보다 낮은 상황이다.

 

국토부는 6월까지 공항버스 운행 편수를 1702편으로 늘려 코로나 이전 대비 70%, 9월까지 2020편으로 늘려 90% 수준까지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에서 공항을 오가는 버스는 현재 28개 노선 611편이 운행 중이다. 6월까지 11개 노선 재개 및 기존노선 367편을 증편해 총 39개 노선 978편(인천공항 831·김포공항 147)을 운행할 계획이다.

 

  ©



6001(동대문), 6300(명일동) 등의 노선은 증편되고 미운행 11개 노선 6005(인사동) 등 12편은 운행이 재개된다.

 

현재 38개 노선 517편이 운행 중인 경기 공항버스는 40개 노선 724편으로 확대된다.

 

4200(안양/군포), 7000(안산), 4100(영통) 등의 노선은 증편되며 미운행 2개 노선 중 7100(전곡) 4편은 다음 달부터, 8928(여주) 1편은 이달부터 운행을 재개한다.

 

공항버스 운영 정상화를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할 공항버스 4개 업체에 운행손실 보조금 2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도 심야 공항버스에 대한 손실 지원을 확대한다.

 

대중교통이 없는 심야에 서울 공항버스 N6000(강남터미널), N6001(서울역), N6002(강남터미널·서울역) 운행도 재개된다.

 

공항버스 운행 노선 및 시간은 양 공항공사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공항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공항버스가 차질 없이 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관리하고 심야노선 확대 등 공항 접근 교통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