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구미시, 2023 씨름 대축전 성료…세계화 가능성 확인

- 주한 미군과 카투사 장병, 4개월 연습으로 박진감 넘치는 경기 보여 -
- 초등부와 구미‧문경 씨름단 단체전 등 화려한 기술로 관중들 매료 -

김영효기자 | 기사입력 2023/12/03 [11:07]

구미시, 2023 씨름 대축전 성료…세계화 가능성 확인

- 주한 미군과 카투사 장병, 4개월 연습으로 박진감 넘치는 경기 보여 -
- 초등부와 구미‧문경 씨름단 단체전 등 화려한 기술로 관중들 매료 -

김영효기자 | 입력 : 2023/12/03 [11:07]

 

 

구미시는 2일 박정희체육관에서 『2023년 경북 씨름 대축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구미시 체육회(회장 윤상훈), (사)인류무형문화유산 씨름진흥원(이사장 이태현), 구미시 씨름협회(회장 김영배)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씨름의 저변확대와 글로벌화를 위해 문화재청, 경상북도, 구미시가 후원하는「국가 무형유산 전승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씨름」 사업의 대미를 장식하는 씨름 대축전이다. 

 

지난 8월부터 천하장사 출신인 이태현 (사)인류무형문화유산 씨름진흥원 이사장과 정창진 구미시청 씨름단 감독 등 국내 씨름인은 경북 칠곡에 위치한 ‘캠프 캐롤’부대 주한 미군과 카투사 장병들을 대상으로 씨름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주한 미군과 카투사 장병들은 약 4개월 동안 한국인 씨름 지도자들을 통해 중심 잡기, 모래 적응, 손과 허리 및 다리를 쓰는 기술 등을 체계적으로 배우며 실제 겨루기를 통해 기량을 갈고닦았다. 

 

오전에 치러진 치열한 예선전을 뚫고 올라온 캠프 캐롤의 주한미군과 카투사 장병들은 불과 4개월 정도의 교육 기간이 무색할 만큼 상당한 기술을 보여줘 기대 이상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 모습에 관중들은 절로 환호성을 터뜨렸다. 

 

피부색이 다른 이방인이 우리나라 고유의 무형유산인 씨름 샅바를 맨 모습도 보기 어려운 광경이지만, 생각지 못한 기대 이상의 씨름 기술까지 더해지니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신기하고 놀라운 표정으로 주한 미군 씨름 장사들의 노력과 열정에 아낌없는 응원과 박수를 보냈다.

 

치열한 토너먼트를 통해 치러진 결승전에는 주한미군 장사 로더릭 해리스 선수와 킹슬리 세이트 루이스 선수가 올라 접전 끝에 로더릭 해리스 선수가 영광의 우승을 차지했다.

 

『2023년 경북 씨름 대축전』은 주한미군 장사 씨름대회 외에도 상주 성동 초등학교와 대구 동원 초등학교 씨름부 학생들의 친선 단체전이 펼쳐져 미래 천하장사의 모습을 보여줬고, 문경시청과 구미시청 씨름단 선수들이 보여준 씨름 기술의 진수는 관중들을 매료시켰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2023년 경북 씨름 대축전』과 주한 미군들의 씨름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통해 씨름이 우리나라만의 무형유산, 스포츠가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충분히 볼 수 있었다”며, “주한 미군을 통해 씨름이 미국에도 전해지고 이어 전 세계로 그 재미와 가치가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윤석열 대통령 과학자와의 만남 행사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