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대식 의원 “신공항 건설과 군부대 유치로 아기 울음소리가 넘치는 군위 건설”

- 통합신공항 적기 개항과 배후 첨단산업단지 조성
- 군위에 대구 시내 군부대 통합 이전 유치 및 밀리터리 타운 조성

금승한기자 | 기사입력 2024/03/02 [09:23]

강대식 의원 “신공항 건설과 군부대 유치로 아기 울음소리가 넘치는 군위 건설”

- 통합신공항 적기 개항과 배후 첨단산업단지 조성
- 군위에 대구 시내 군부대 통합 이전 유치 및 밀리터리 타운 조성

금승한기자 | 입력 : 2024/03/02 [09:23]

 

강대식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동구군위군을)은 군위군을 위한 “아기 울음소리가 넘치는 군위 건설” 공약을 발표했다.

 

강의원은 우선 △2030년 통합신공항의 적기 개항과 신공항 배후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통합신공항 관련 접근 교통망을 대폭 확충하고, △이주민들을 위한 이주대책과 합리적 보상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통합신공항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공동합의문을 준수하여 군위군민의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하였다. 그리고 △공항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서 군위를 공항 도시로 만들고, 군위군의 대구 편입과 신공항 추진 과정에서 설정된 △토지거래 허가구역을 현실화하겠다고 밝혔다.

 

군위군의 또 다른 성장 동력으로 일컬어지는 △‘대구 시내 군부대 통합 이전’을 유치하여 밀리터리 타운을 조성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특히 군위군에는 군부대를 유치한 이후 △지역 농산물을 적극 소비할 수 있는 방안을 국방부와 협의하겠다는 방침이다.

 

추가적으로 경상북도 군위군 시절 추진되었던 △국립 효령 항공고등학교 전환과 △소보(서군위IC) ~ 군위(내량리)간 도로 신설을 약속대로 재추진하고 △염색단지 군위군 이전에 대해서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군위군의 119출장소를 소방서로 승격하여 설치하고 △교육발전특구를 지정해 공항도시에 걸맞게 교육환경도 대폭 개선하며 △농사를 짓고자 하는 분들이 합리적으로 농업을 경영할 수 있도록 농지법 개정도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강의원은 “통합신공항 시작될 수 있었던 것은 후보지 확정 과정에서 군위군의 통 큰 결단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군위군민에 대한 과거의 은혜에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부, 대구시와 함께 일해 본 경험이 있는 후보만이 군위의 미래를 제대로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공약들을 반드시 실천해 인구가 증가하는 살기좋은 ‘자족 에어시티 군위’를 완성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